Friday, May 26, 2017

낙타 등을 부러뜨린 지푸라기 한 가닥



낙타 등을 부러뜨린 지푸라기 한 가닥

두 마리 낙타가 나란히 서 있습니다. 갖가지 무거운 짐이 그들의 등에 차곡차곡 실립니다. 그들의 여물로 사용될 짚단도 실립니다. 웬만한 낙타는 180킬로그램 정도의 짐을 거뜬히 견딥니다. 물이나 여물도 제대로 공급해주지 못해도 참으로 잘도 버티는 동물입니다. 그런데 어느 순간 한 낙타의 등이 꺾이더니 그 자리에서 고꾸라집니다. 바람이 불어온 지푸라기 한 가닥이 짐 위에 내리 앉는 순간 그것의 등이 꺾인 것입니다. 바로 그때 곁에 서 있던 다른 낙타가 쓰러진 동료를 가여운 눈길로 쳐다봅니다.

어떤 일이 일어날 때, 흔히들 그 당시 일어난 사건에만 관심이 쏠리고, 그것이 일어나기까지의 과정은 무시되곤 합니다. 그래서 위의 이야기를 논할 때 이런 질문만 무성할 뿐입니다. “어떻게 해서 고작 0.1 그램도 되지 않는 지푸라기에 그토록 튼튼한 낙타 등이 꺾인 것일까?” 물론 틀린 질문은 아니나 온전한 질문도 아닙니다. 낙타 등이 꺾이게 된 원인은 지푸라기 한 가닥 때문만이 아니기에 그렇습니다.

예를 들어, 낙타 등이 180 킬로그램의 하중까지만 견뎌낼 수 있다고 가정합시다. 사막을 건너러 낙타 등에 100킬로그램의 양식, 30 킬로그램의 물, 그리고 50 킬로그램의 물건을 차곡차곡 쌓아 올렸습니다. 곧 최고 한도의 무게가 놓인 셈입니다. 그런데 어디선가 날아온 지푸라기 한 가닥이 짐 위에 내려앉자 한계점이 초과되었고, 결과적으로 낙타가 더 이상 무게를 견뎌내지 못하고서 등이 부러지고 만 것입니다. 그렇다면 이런 상황에서 낙타 등이 부러진 원인이 무엇일까요?

영어에 낙타의 등뼈를 부러뜨린 마지막 지푸라기(the last straw that broke the camel’s back)”란 관용구가 있습니다. 상황이 임계점에 미치면, 지푸라기 한 가닥만으로도 낙타 등이 부러질 염려가 있으니 각별히 조심을 기울여 상황에 대처하라는 경고가 담겨 있습니다. 예로 들어, 남이 듣기엔 지극히 사소한 말 한마디가 대인관계를 돌이킬 수 없는 상황으로 몰아가곤 하는데, 사실은 그 동안 둘 사이에 앙금이 차곡차곡 쌓이고 쌓였기 때문입니다. 곧 사소한 말 한마디가 화약고에 불을 붙여 놓은 꼴입니다.

하지만 이 관용구는 긍정적 상황을 기술하는데도 사용되는데, 이런 경우입니다. 낙타 등처럼 도저히 부러지거나 변할 것 같아 보이지 않는 상황도 오랜 시간 지푸라기를 하나하나 얹는 노력을 계속하면 개선될 수 있습니다. 때론 변화과정이 지루하고, 진부해 보이지만, 그래서 초조함과 불안이 밀려오기도 하지만, 인내심을 가지고 그 일을 지속하노라면, 어느 순간 놀랍게도 낙타의 등이 뚝 부러집니다. 곧 도저히 변할 것 같아 보이지 않던 상황이 긴급히 반전되곤 합니다.

물론 어느 순간의 노력이 낙타의 등을 꺾는 마지막 지푸라기가 될는지 알 수 없습니다. 중요한 사실은 어느 무엇에나 임계점은 반드시 존재한다는 것입니다. 고로 긍정적 변화를 원한다면, 변화를 위한 작은 노력을 멈추지 말고 지속해야 합니다. 삶은 인내의 연속입니다.

0 comments:

Post a Comment

Note: Only a member of this blog may post a comment.

Twitter Delicious Facebook Digg Stumbleupon Favorites More